'큐피트 개' 태그의 글 목록 개고기 역사 독립 연구소

개고기 역사 독립 연구소

'큐피트 개'에 해당되는 글 1건

  1. 82. 그리스-로마 인은 개고기를 먹었을까?

82. 그리스-로마 인은 개고기를 먹었을까?

유목사

그리스-로마 지역에서 출토된 것으로 보이는 큐피트 조각을 보면 발밑에 랩독으로 보이는 강아지가 있다.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신들 중 키프로스에서 태어난 신들은 항상 개와 함께 등장한다. 

그 중 하나가 큐피트다. 그런데 그리스 신화의 나라, 그리스에서 개고기를 먹었다는 주장이 있다. 일부 고대 유적에서 출토된 개 뼈 유적으로 보아 고대 그리스인이 개고기를 먹었을 것이라는 것이다.   


<사랑의 신 큐피트와 개 조각, 그리스 로마 지역 추정, 1~2세기>


고대 한반도 유적에서 나온 개 뼈 유적을 근거로 한국인은 고대부터 개고기를 먹었다고 하는 주장과 비슷하다. 분명한 사실은 고대 그리스와 한반도에서 특정 시기 이후 개 식용 문화는 사라졌다는 것이다.  

왜냐하면 개를 숭배하는 세력이 강력한 군사력(청동기)과 자금(황금)을 바탕으로 침략해 눌러앉았기 때문이다. 한반도의 경우 고구려, 백제, 신라였으며 그리스의 경우 에트루리안(페키니아)이었다. 


<장천1호 분 에불도 중 단군과 삽살개, 고구려, 5세기 후반>

이 시기부터 그리스와 한반도에서는 개를 숭배하는 문화가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개로 대표되는 상층 문화와 하층 문화가 충돌했다고 볼 수 있다. 

개고기에 관한 진리는 간단하다. "인간은 배가 고프면 개를 잡아 먹는다" . 역사를 통틀어 식량과 고기가 부족한 곳에서는 개고기 (사람 고기 포함)를 먹었다.


<큐피트로 추정되는 젊은남자와 개가 그려진 그릇(그리스 양식) 이탈리아, 기원전300~280년> 

개 먹(는) 파인 그들은 그리스와 한반도의 고대 정주민이었다. 해양 무역과 기마 교역을 통해 막대한 부를 축적한 외부 세력이 이들 지역을 침입했다. 새로운 지배층인 교역 세력은 딱히 개고기를 먹을 필요가 없었다. 


개고기에 대한 또 하나의 진리는 역사적으로 돈 많은 인간들은 개보다 질 좋은 단백질(소, 돼지, 양, 닭)을 먹는다는 것이다. 기마 무역 세력의 대표는 흉노였으며 해양 무역 세력의 대표는 페키니아(에트루라인)였다.

흉노(스키타이 이하 모든 기마 유목 왕조)와 페키니아 모두 양고기가 주식이었다. 고구려, 백제, 신라 지배층도 불교 이전까지는 육식을 했을 것이다. 양을 치려면 양치기 개가 필요하다. 밥벌이 하는 개를 굳이 잡아먹을 필요가 없다. 


<스피츠 하운드 개 조각, 키푸로스 혹인 이집트, 1~2세기>


돼지나 먹던 감자를 가장 빨리 받아들인 스위스 산간 지대 양치기(사실은 염소치기)를 제외하고 양치기가 개고기를 먹은 예는 없다. 개는 인간의 친구였다. 평민은 양을 치고 귀족은 무역을 한 고대 무역 세력도 개고기를 먹을 필요가 없었다. 

고구려, 백제, 신라 지배층은 신성한 개를 키웠다. 유물에 의하면 고대 그리스 지배층도 왕족만 키울 수 있던 개가 있었다. 고대 그리스 지배층이 키우던 개는 사자개인 페르시안 마스티프(티베트탄 마스티프)였다.


<국경 경계석에 새겨진 날개달린 개, 중기 바빌로니아, 기원전 1125~1100년 추정

고구려 지배층은 삽살개를 무덤 벽화에 남겼다. 신라 왕족도 삽살개를 키웠다. 삽살개와 티베트탄 마스티프는 유전자 대부분이 일치한다. 사자개를 키운 고대 그리스의 새로운 지배층은 에트루리안이었다. 

고대 해양 무역 세력은 소아시아(터키), 아라비아 반도, 페르시아, 이란반도, 이집트, 인도로 퍼졌다. 이 광활한 지역을 지배한 무역 세력(지배층)은 개를 숭배하는 고대 종교를 믿었다. 개(를) 숭(배하는) 파다. 


<마스티프가 새겨진 국경 경계석, 중기 바빌로니아, 기원전 1125~1100년 추정>

기원전 12세기 중기 바빌로니아 국경 경계석을 보면 개 혹은 날개 달린 개가 새겨져있다. 개가 왕의 상징이었던 것이다. 날개 달린 개를 믿은 빛의 종교는 몽골의 전통 신앙이었으며 조로아스터교였다. 또 불교와 이집트 전통 신앙 형성에도 영향을 끼쳤다. 


조로아스터교는 다시 인도의 힌두교의 기반이 되었다. 고대 빛의 종교와 조로아스터교는 기독교에 많은 영향을 주었다. 기독교와 조로아스터교의 반동으로 이슬람교가 생겼다. 고대 종교인 조로아스터교와 몽골의 전통 종교는 같다. 


<신관으로 추정되는 남자 석상, 키푸로스(페키니아), 기원전 600~575년>

고등 종교로 평가되는 기독교, 불교, 이슬람교도 이리저리 얼키고 설켜 따지고 보면 결국 근원이 같다. 그 근원에 개를 숭배하는 신앙이 있는 것이다. 세계 4대 종교가 모두(한국 제외) 개고기를 금지하는 이유다. 

페르시아와 이란 일부 지역에서 해양무역 세력의 유물(예를 들어 그리스 로마 신화와 같은) 과 기마 무역 세력의 유물(파르티안 기마법 등)이 발굴되는 이유 또한 이 지역이 교차점이었기 때문이다. 


<날개달린 사자(개) 인장,구리합금, 이란 쿠샨 왕조, 1~2세기>

해양무역 세력과 기마 무역 세력의 중개인 역할은 사마르칸드 등을 거점으로 한 소그드 상인이 했을 것이다. 해양 무역 세력인 페키니아(에트루리안)가 그리스를 점령한 이후 그리스에서는 개고기가 사라질 수 밖에 없었다. 

왕이 개를 신으로 모시는 종교를 믿는데 백성이 개고기를 먹는다면 그건 신성모독이다. 정확히 이와 반대되는 현상이 청나라 멸망 후 중국 대륙에서 나타났다. 중국 공산당의 모택동은 당시 중국 정서와 달리 개고기를 좋아했다.  


<중국 공산당의 개고기 식용에 대한 개념도>

모든 문화가 그렇듯 지배층과 피지배층의 문화는 처음에는 완벽하게 분리되어 있다가 수 백 년의 세월이 지나는 동안 점차 위에서 아래로 물이 흐르듯 이동했을 것이다. 

그것이 한민족의 전통문화가 되었고 그리스-로마 문화가 되었다. 그리스-로마 문화를 받아들인 로마 제국에서 개를 숭배하고 개고기를 먹지 않은 이유다. 안타깝게도 한민족의 전통문화는 조선 시대 이후 변질되었다. 그 대표적인 예 또한 개고기다.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