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키니아 한니발' 태그의 글 목록 개고기 역사 독립 연구소

개고기 역사 독립 연구소

'페키니아 한니발'에 해당되는 글 1건

  1. 79. 로마 장군은 왜 개와 여인을 끌고 왔을까?

79. 로마 장군은 왜 개와 여인을 끌고 왔을까?

유럽사

역사 상 가장 위대한 장군으로 추앙받는 한니발 장군으로 유명한 포에니 전쟁은 흔히 로마 제국과 아프리카 국가인 카르타고와의 전쟁으로 기억한다. 그런데 카르타고는 단순한 아프리카 야만국이 아니었다.  


<페키니아의 개 무덤과 개 토우 발견 지역, 기원전 600~500년>

그들은 페키니아인이었다. 페키니아가 누구인가? 우리의 늑도 섬 개 무덤 유적과 마찬가지로 개 무덤 유적을 남긴 그 페키니아다. 기원전 600~500년 페키니아의 지배층은 개 무덤과 강아지 모양 토우를 남겼다. 


<황제가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그리핀 인장, 로마, 1~3세기>


이 페키니아가 로마와 유럽으로 전해진 에트루리안 문화와 관련 깊다고 생각된다. 기원전 264년부터 120년 동안 벌어진 로마와 카르타고(페키티아) 사이의 전쟁은 결국 지중해 해상무역권을 둘러싼 전쟁이었다. 


<멧돼지 모양이라고 하나 전형적인 낭두독(날개달린 개) 모양의 숫돌 손잡이, 이란, 기원전 9~7세기>

중아아시아든 지중해든 무역권은 돈이었고 곧 패권이었다. 당시 그리스와 로마는 에트루리안이라고 하는 지배층이 장악하고 있었다. 특히 로마 시칠리아는 페키니아 영향권 아래 있었다.


<위의 숫돌이 출토된 이란 지역, 구글 맵>


그래서인지 에트루리안이 쇠퇴한 시기는 페키니아가 로마 제국에게 패배한 시기와 일치한다. 페키니아가(혹은 그 지배층의 일부) 곧 카르타고이고 카르타고가 곧 에트루리안이라고 보는 게 타당하다. 


<사자(개) 머리 금제 장식, 티벳, 7~9세기>

그렇게 가정한다면 개를 숭배한 여신(성모 마리아) 신앙이 로마 카톨릭과 유럽으로 퍼진 배경을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전략의 아버지라 불리는 카르타고의 한니발 장군과 싸워 승리한 로마 제국의 스키피오를 그린 조각을 보자. 

제 2차 포에니 전쟁 후 승리한 로마 제국 측 모습을 그린 이 조각에는 쌩뚱맞게 한 젊은 여자가 왕좌에 앉은 로마 장군 스키피오에게 끌려 가고 있다. 


<제2차 포에니 전쟁 후 승리한 로마 장군 스키피오에게 끌려가는 여인과 개, 이탈리아, 16세기>


사기 충전한 로마 군인들이 끌고 가는 여인의 발 밑에는 강아지 한 마리가 있다. 이 작품을 만든 작가가 그 뜻을 알고 제작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여기에는 깊은 뜻이 있다고본다. 

개를 숭배하는 페키니아의 지배층은 아마도 여신을 숭배했을 것이다. 이는 고대 수메르 문명에서 개와 새(올빼미 혹은 독수리 등) 숭배한 여신 이슈타르 신앙과도 일치한다. 


<키프로스 마스티프와 황소 기원전 1340~1200년>

대대로 믿어온 신성한 여신(혹은 네팔의 쿠마리 같은 살아있는 신녀)이 있었고 그 여신은 신성의 증거로 개를 데리고 있었다는 뜻이다. 그 강아지와 여인을 로마 제국은 승리의 증표로 끌고 온 것이다. 


이 개 신앙과 여신 신앙이 여러 형태로 변형되어 전해진 것이 이집트 문명과 메소포타미아 문명이었고 그 문명의 결정판을 받아들인 것이 로마 제국이었다고 볼 수 있다. 

포에니 전쟁 당시 카르타고(페키니아)의 영향권을 보자. 지금의 스페인이 위치한 이베리아 반도를 뚝 잘라 반도의 아래 반 정도를 영향권에 두고 있었다. 


<투구를 쓰고 방패를 든 무사, 에트루리안, 기원전420~400년> 

또 이탈리아 반도의 대부분과 프랑스 남부, 아프리카 북부와 히브리 지역까지가 전부 페키니아(카르타고)의 영향권 아래 있었다. 

그러니까 히브리 반도와 이집트, 아프리카 북부, 스페인 남부, 프랑스 남부, 이탈리아 반도는 전부 페키니아(카르타고)의 영향력 아래 있었다는 뜻이다. 



<브라간자 브로치 중 투우를 쓴 전사와 사냥개, 스페인 이베리안 반도, 기원전 250~200년>

이 말은 즉 이 지역은 개를 숭배하는 신앙을 믿은 지배층이 지배했었다는 의미가 된다. 그래서인지 히브리 반도에서는 페키니아의 개 무덤과 강아지 토우가 발견되었다. 

페키니아의 영향권에 있었을 키푸로스에서는 개와 암소(여신)이 신으로 등장하고 이집트 에서는 이집트 전통개가 죽음의 신으로 숭배받았다.  


<사냥하는 사냥개가 새겨진 에트루리안 비문, 기원전490~470년>

이탈리아 반도의 로마 제국은 에트루리안이 숭배한 개 신앙을 그대로 가져왔다. 기독교 공인 후 유럽을 지배한 로마 카톨릭 교황청은 개가 그려진 성체함을 왕의 증표로 삼았다. 


<브라간자 브로치 중 낭두독(날개 달린 개), 스페인 이베리안 반도, 기원전 250~200년>

고대 프랑스에서는 개를 숭배하는 독특한 켈트 문화가 나타났고 종교 개혁 이전가까지 개를 숭배하는 카톨릭 문화가 이어졌다. 


<청동 주전자, 프랑스, 기원전 450~400년>

스페인에서는 날개달린 개를 그대로 차용한 듯한 유물이 고대부터 꾸준히 발견되었다. 왕가가 사용한 듯한 개 유물이 발견된 스페인이 카톨릭을 신봉한 것은 우연이 아니다. 


<청동 주전자 중 개 모양 손잡이, 프랑스, 기원전 450~400년>


정말 미안한 말이지만 스페인나 종교 개혁 이전 프랑스, 이탈리아에서 믿은 카톨릭은 신성한 개와 여신을 믿은 고대 종교의 변형으로 보인다. 


<날개달린 개 모양 팬던트, 스페인, 16세기>

고대 페키나아(카르타고)에서 믿은 신성한 개 신앙과 여신 신앙이 로마 제국으로 그대로 편입되었고 그 신앙은 성모 마리아 신앙으로 이어졌으며 지금까지도 유럽에서 보편적으로 보여지는 개 사랑으로 이어진 것이다.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