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괄적 차벌겸지법 반대' 태그의 글 목록 개고기 역사 독립 연구소

개고기 역사 독립 연구소

'포괄적 차벌겸지법 반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 박옥선의 포괄적 차별금지법? 한국인 차별이나 하지 마!

202. 박옥선의 포괄적 차별금지법? 한국인 차별이나 하지 마!

조선족 혜택

박옥선이 추진한 차별금지법


앞서 중국-조선족- 박옥선은 삼위일체라고 했다.박옥선은 180석 거대 여당과 미래한국당이 사이좋게 함께 추진하고 있는 '포괄적 차별 금지법'과도 관련 있다. 포괄적 차별금지법. 차별을 금지하잔다. 포괄적으로다가.


<국회 청원 사이트에 등장한 포괄적 차별금지법 반대 청원>

 https://petitions.assembly.go.kr/status/onGoing/A77AF229A28B2E60E054A0369F40E84E


차별금지법이면 금지법이지 포괄적은 또 뭐야? 일단 법 만들어 놓고 이거저거 다 붙여다가 포괄적이라고 하면 끝이다. 중공이 홍콩보안법법을 만들자 나처럼 중국공산당 욕을 주구장창 하는 외국인도 홍콩 땅에 들어서는 순간 장기털이 수용소로 끌려갈 수 있는 것처럼 말이다.


<박옥선의 꿈은 21대 국회의원이 되어 인종차별금지법을 만드는 것, 아주경제, 2020년 3월 8일>

 

앞으로 나같은 사람은 중국도 가면 안 되고 홍콩도 가면 안 되고 중국 국적기도 절대 타면 안 된다. 포괄적이라는 단어도 위험하지만 차별금지법의 차별에 대한 정의도 잘못되었다. 먼저 무엇에 대한 차별인지 명확히 해야 한다.


인육과 오원춘을 욕하면 혐오?


불법과 꼼수를 저지르는 자에 대한 차별? 그건 차별이 아니지. 정의다. 범죄와 악에 대한 혐오? 그 역시 정당하다. 법 만드는 국회의원들이 양아치 조폭이 아니라면 말이다.


<조선족 범죄에 대해 보도하는 것도 혐오와 차별이므로 모욕죄를 강화해야 한다는 '중국동포 차별혐오 대응 토론회'박옥선 주최, 재외동포신문, 20191년 10월 10일>


현재 한국에서는 범죄에 대한 처벌을 차별이라고 세뇌한다. 범죄와 악에 대한 혐오스러운 감정도 가지면 안 된다고 아이들을 가르친다. 불법체류는 중범죄다. 오원춘은 조선족이다. 조선족을 조선족이라고 말하는 게 왜 잘못인가?


<차별금지법 제정으로 박옥선의 꿈을 대신 이루어주겠다고 나선 미래통합당 초선의원들, 사진 연합뉴스, 한국일보, 2020년 6월 12일.>

 

조선족 간병인이 환자를 살해했다고 보도하는 것이 왜 잘못인가? 사실을 보도하고 범죄를 혐오하는 것은 그 사회가 건강하고 정의롭다는 증거다. 장애인, 노인, 어린이, 취약 계층 사람들을 혐오하고 차별하는 것은 분명 잘못이다.

 

국민 아닌 외국인을 보호하는 나라 


장애인, 노인, 어린이, 취약계층 사람들을 우리는 사회적 약자라고 부르며 배려해준다. 이들을 배려해주는 것은 정당하다. 국민을 보호하는 것이 국가의 책무이기 때문이다국민을 보호하지 않는다면 국가가 존재할 이유가 없다.


<여당이든 야당이든 당은 의미 없고 조선족 권익 향상이 목표라는 박옥선, 연합뉴스, 2016년 7월 4일>


공자, 맹자 시대인 고대 중국 청동기 시대에도 노인과 어린이, 과부, 출산 여성 등은 보호했다. 인지상정이다. 현재 한국은 이 사회적 약자 안에 슬그머니 '다문화'를 집어 넣었다. 다문화? 그냥 결국 외국인이다.

 

<조선족(다문화)이 한국에서 받는 혜택>


외국인도 약자니 보호해야 한다는 거다. 국가가 국민이 아닌 외국인을 보호한다. 이게 국가야? 다문화외국인은 무조건 약자라는 전제로 인해 이 많은 다문화혜택이 생겼다. 그 결과 만수르가 와도 사회적 약자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나라가 되어 버렸다


한국에 온 외국인 중 가장 많은 비율은 조선족 중국인이다. 결국 조선족은 외국인이라는 이유로 온갖 혜택을 0순위로 받는다. 여기에 수많은 재외동포 중 오직 중국 조선족만 재외동포 상의 특혜를 몰빵해 받는다.


 중국 동포만 출생기록부 확인 패쓰  


재일교포와 재미교포는 재외동포 비자 대상이 아니다. 재외동포 비자 혜택을 받는 나라는 구 소련 국가와 중국 조선족 뿐이다. 하필 다 공산권 문화다. 더군다나 중국 조선족만 출생기록부를 제출하지 않아도 되도록 봐줬다.


<박옥선이 주최한 '한국사회 조선족 혐외차별현실과 대응방안 모색 토론회'에 참석한 최영애 인권위원장, 20191년 10월10일>


다문화 혜택, 제외동포 혜택은 다 받으면서 출생기록부조차 확인하지 않는 것이 현재 한국에 사는 조선족들이다. 그들이 전부 정말 우리 동포일까? 중국인인지 조선족인지 북한인인지 확인할 길이 없는 그들이 받는 그 많은 혜택은 결국 한국인 세금이다.

 

<조선족 혐오 차별은 사회구조적 문제로 대응해야 한다는 국가인권위원회, 2019년 8월 27일>


그 세금 따박따박 내는 한국인이 봤을 때는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힌다. 이에 대해 항의를 하면 언론과 정치권은 다시 인간방패를 내세운다장애인, 노인, 어린이, 취약계층의 가슴 아픈 사연, 고구마 100개 먹은듯한 답답한 사연을 마구 마구 팔아제낀다.

 

조선족 혜택? 아직도 배고프다


우리가 말하는 건 조선족이 사회적 약자로 혜택을 받는 부당함을 말하는데 너는 왜 장애인을 갖고 얘기하냐고? 이게 전형적인 중국 공산당식 논쟁법이다. A를 말하면 그들은 A에 대해 답하지 않고 B를 말한다.


<중국 부총영사가 참석한 중국동포 민속문화축제에서 중국동가 힘이 없어 고생이 많다고 발언한 이종걸 의원, 중국동포신문, 2019년 12월 29일>

 

B에 대해 말하지 말고 A에 대해 말하라고 하면 B에 대한 말꼬리를 잡고 늘어진다. 그들은 절대 A에 대해 말하지 않는다. ? 지들도 잘못된 걸 알기 때문이다. 415부정선거 의혹처럼 그냥 조용히 묻히기만을 기다린다.

  


<중국동포민속문화축제에서 축사를 하는 중국 주한부총영사, 중국동포신문2019년 12월 29일>


더 분통이 터지는 것은 그 많은 혜택을 받으면서도 조선족은 아직까지 자신들이 약자라고 떼를 쓰며 더 많은 것을 요구하는 사실이다.


중국에서 뺨 맞고 한국에서 화풀이


박옥선은 조선족이 중국에서 중국인에게 얼마나 멸시를 받고 살았는지 강조하며 한국인이 이를 보상해줘야 한다고 했다. 조선족 거주지를 벗어난 조선족은 얻어터지거나 칼빵을 당해도 어디다 하소연도 못하며 산다는 것이다.

 

 

<박옥선이 주최한 중국동포 차별혐오 대응 토론회에 참석한 더불당 임종성 의원, 최영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재외동포신문, 2019년 10월 11일>


콜롬부스 대학살 트럼프가 책임지는 소리 하고 있네!” 소리가 절로 나온다. 조선족은 중국인이다. “니들 일은 니들이 알아서 하세요. 왜 중국에서 칼빵 맞고 한국사람 회를 뜨는데?!”

 

<한국사회 조선족 혐외차별현실과 대응방안 모색 토론회는 박옥선의 중국동포지원센터가 주관 및 후원을 했다,  2019년 10월 10일>


동포란 이유로 조선족에게만 재외동포 혜택을 몰빵해 줘서 수백 만 명을 데려와 40가지가 넘는 혜택을 주면서 살게 해주는데 그 와중에 조선족 범죄와 한국인 차별에 대해서는 입도 뻥긋하지 말라는 것이포괄적 차별금지법이다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