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고기 밀수' 태그의 글 목록 개고기 역사 독립 연구소

개고기 역사 독립 연구소

98. 조선 시대 저주받은 음식이 복날 전통이라고?!

개고기 문제

신박한 개고기 업자들의 주장에 의하면 2003년 조선족이 한국에 청산가리 개고기를 수출한 이유는 개고기가 불법이기 때문이었다. 넘치는 수요에 비해 공급이 따라가질 못하니 어쩔 수 없이 개고기를 밀수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왜 공급이 넘친 2012년 이후에도 여전히 중국산 개고기를 밀수입했는지 설명이 되지 않는다. 개고기 업자 말에 의하면 한국에서 유통되는 중국산 개고기가 30%가 넘는다


<유통되는 개고기 중 30%가 밀수품, 오마이뉴스, 2012년 7월 27일>

2016년 모 동물보호단체의 발표에 의하면 한국에는 6000만 마리가 넘는 식용견이 가축이라는 명목으로 사육되고 있었다여기에 강아지 농장 개들까지 합치면 그 수는 7~8000만 마리가 될 수 있다

애견이라 불리는 개들은 팔리지 않고 재고가 되면 보신탕이 된다.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진돗개마저 보신탕이 된다. 특히 순종 심사에서 탈락한 진돗개들은 도살되어 개고기가 된다.


<전통이라는 이유로 8천 만원 짜리 순종 진돗개를 잡아먹은 범죄가 2014년 세계 10대 뉴스에 선정됨, 노컷뉴스, 20041016>

이렇게 따지면 한국에는 개고기 수요가 넘친다. 전체 개고기 유통량의 30%나 따로 수입할 필요가 없다. 그냥 중국과 한국 사이의 해상 국경이 뻥 뚫렸고 마약, 금괴, 밀항자 등 불법을 저지르는 핑계로 개고기를 대는 게 아닌가 의심된다.

2003년은 아직 '농림부 개 가축 고시'가 통과되기 전이었다. 그러니까 지금처럼 1만 마리 이상 키우는 개 농장 사업가가 나타나기 전이었다. 개고기 수요는 넘치는 데 공급이 딸리니 중국에서 수입할 수밖에 없다는 그들의 논리는 통했다.

<제주도를 통해 밀수되어 모란시장으로 들어간 것으로 추정되는 트럭 속 개들, 오마이뉴스, 2012년 7월 27일 >


대다수 언론은 중국산 청산가리 개고기 수입에 대해 침묵했는데 인터넷 여론만은 개고기 합법화 논리를 시종 주장했다. 개고기가 불법이라 국가에서 관리를 안 하니 이 기회에 개고기 합법화해서 모든 과정을 국가가 관리해야 한다는 것이다.

한국의 거의 모든 언론과 지식인은 뭘 했느냐? 청산가리 개고기에 대해서는 침묵하는 대신 개고기는 한국 전통음식이라는 기존 주장을 더 가열차게 펼쳤다. 이미 2001년 '개고기 불간섭 선언'까지 나온 마당이었다. (https://yangsunne.tistory.com/25)


<전통이라는 이름으로 보신탕으로 도살되는 그레이트 피레니즈와 리트리버, 중앙일보, 2012년 10월 11일>

개고기가 우리민족의 전통이라는 주장을 보면 중국, 조선족, 북한, 한국(언론과 정치인, 지식인)이 얼마나 쿵짝이 잘 맞는지 알 수 있다그 대표적인 주장이 복날 보신탕이다. 

한국의 경우 복날 보신탕이 전통이라는 주장은 1997년 이후에 본격적으로 제기되었다하지만 앞서 살펴보았듯 복날 보신탕을 먹는 것은 고대 중국 한족의 전통으로 우리 민족과는 상관이 없다


<무덤 화상석 부엌 그림 중 개, 한, 2세기>

공자는 우리 조상이 아니다. 전직 고려인을 중국인으로 만들고자 한 것이 조선 왕조였다. 조선 왕조는 중국 명나라를 부모의 나라로 섬겼다


명나라가 망한 후는 순수한 중국 정신은 조선이 계승했다고 떠들었다송시열 등이 주장한 소중화주의다. 여기서 따져봐야 할 것은 과연 조선 백성들이 복날이면 신나게 개고기를 먹었냐는 것이다


<16~20개의 경매장을 거치는 번식장 강아지의 유통경로, 시사IN, 2006년 9월 2일>

신나게 너도 나도 즐겁게, 대대손손 먹었어야 전통이라 할 수 있다. 괴롭게 죽지 못해 먹었다면 전통이 아니다. 전족과 같은 타파해야 할 악습이다. 조선 왕조는 지배층과 피지배층이 완전히 분리되는 정책을 폈다

양반은 백성을 수탈하다 못해 노예상태로 만들었다. 특히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을 겪은 조선 후기에 들어서는 그 정도가 심해졌다. 조선 백성들의 생활수준은 지금의 북한 주민들과 다를 바 없었다


<혈통심사에서 탈락한 진도개는 마리 당 6만 원에 보신탕이 됨, MBC, 2007년 7월 12일>

똑같이 쇄국을 했고 똑같이 독재를 했다. 그리고 똑같이 백성들이 수 백 만 명씩 굶어죽었다. 너무 가난하고 미개한 상태라 약이라고는 신석기 시대 수준밖에 쓸 수 없었다. 그게 동의보감이다

북한과 조선족이 성경처럼 추앙하는 동의보감99%는 중국 신인 신농이 썼다는 신농을 그대로 베꼈다. 다시 나온다. 사람인지 짐승인지 모를 존재가 썼다는 신농이 쓴 본초거기에 개고기가 약이라고 나온다.

<드라마 허준, 1999~2000년>

그런데 조선 백성은 북한 주민들과 달리 무턱대고 개고기를 약으로 먹을 수 없었다. 아무리 상위 10% 양반이 중국은 조선이라고 주장해도 피지배층은 그대로 전직 고려 백성이었다. 고려인은 개를 사랑하고 추앙했다.  

주인놈이 아무리 개고기가 식량이고 약이라고 다그쳐도 노비조차 개고기를 선뜻 먹을 수 없었다. 왜냐하면 개고기는 저주받은 음식이었기 때문이다. 조선 시대 불교와 무교는 조선 백성들 삶의 모든 것이었다

<제주도를 통해 밀수된 것으로 추정되는 제주도 '식용개 트럭' 속 그레니트 피레니즈,  오마이뉴스, 2012년 7월 27일>

유교라는 옷을 입은 조선 양반들의 속살도 실은 불교와 무교였다. 불교와 무교에서 개고기는 저주받은 음식이다. 조선 시대 개고기를 먹으면 사회생활을 할 수 없었다.

산신제, 마을제사에 참석할 수 없었다. 제사, 잔치 등 경조사에도 참석을 못했다. 아이가 태어난 집에도 갈 수 없었다. 계속 개고기를 먹었다가는 인간 관계 파탄 날 수 있었다. 


<2010년 제주도에는 55곳의 보신탕 집 운영, 제주의소리, 2010년 7월 9일>

뱃사람은 배를 타지 못했고 심마니는 산에 들어가지 못했다. 무당은 당연히 신을 모실 수 없었다지금도 무당은 개고기를 먹지 않는다. 그런데 현재 제주도에서는 개고기 소비량이 폭증하고 있다. 제주도는 섬인데 어찌된 일일까? 

1911년 이후 중국인이 가는 곳에는 반드시 개고기 집이 있다. 제주도에는 많은 중국인이 무비자로 들어와 있다. 제주도가 중국화 되면서 개고기 집이 성업하고 있는 것이다. 개고기를 가장한 중국의 문화 침략이다. 


67 개고기보다 관광 사업을 선택한 베트남

국제

베트남 개고기 금지는 우리나라 개고기 논쟁에 시사하는 바가 많다. 중국의 영향력에서 벗어나고 외국과의 교역과 관광 수입 등의 경제적 실리를 고려한다면 개고기는 금지할 수 밖에 없다는 점이 그것이다. 

먼저 중국과의 관계이다. 현재 베트남은 중국 대신 미국과 손을 잡는 모양새다. 2018년 발생한 베트남의 반중 시위는 양상이 조금 달랐다. 전에 없이 과격했고 자신감에 차 있었다. 


<하노이에서 열린 반중시위, 2018년 6월>


반중 시위가 과격해진 이유는 영토 분쟁 때문일 것이다. 중국은 우리나라로 치면 독도 격인 베트남 섬을 중국 영토로 선언했다. 안 그래도 미운데 베트남 정부가 중국에게 최장 99년이나 베트남 땅을 조차하려다가 딱 걸리면서 반중 정서에 불을 질렀다. 

베트남의 반중 시위가 전에 없이 기세등등해진 것은 미국이 대놓고 베트남 편을 들어줬기 때문일 것이다. 미국 군함이 베트남 전쟁 이후 처음으로 베트남 항구에 정박했고 베트남 사람들은 열렬히 환영했다. 


<베트남 다낭에 입항한 미국 군함, 2018년 3월>


한 베트남 사람은 이렇게 말했다. "베트남 전쟁은 내가 태어나기도 전의 일이다. 지금 미국은 적이 아니라 친구다. 우리 땅을 빼앗으려 하는 중국에 맞서려면 미국이 필요하다.” 중국을 물리치려면 미국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또 다른 베트남 인은 악취를 풍기는 백인은 언젠가는 베트남 땅에서 물러나지만 중국이란 똥은 영원히 사라지지 않는다고까지 했다. 중국이 남긴 똥 중의 하나가 개고기 식용 문화라는 것을 알아챈 걸까? 


<2021년부터 개고기를 금지, 더사이공타임즈, 2018년9월13일>


베트남 하노이 정부는 단계적으로 개고기를 팔지 않도록 권고하고 2021년부터는 하노이 시안에서 개고기 판매를 전면 금지하겠다는 선언했다. 

개는 도축이 허락된 동물이 아니고 개는 식품이 아니기 때문에 개고기를 관리할 식품위생법이 없으며, 개 도축장 관리도 전혀 되지 않아 국민 건강을 위협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하노이 시 정부의 개고기 식용 금지 법안 이유, 더사이공타임즈, 2018년 9월13일>


여기에 하노이를 방문하는 외국인의 개고기 반대 정서도 한 몫 했다. 하노이 정부는 문명화된 국가에서는 동물을 잔인하게 대하지 않으며 하노이 시의 이미지 향상을 위해 개고기를 금지한다고 했다. 


관광 사업과 개고기 사업을 저울질 해 관광 사업을 선택한 것이다. 베트남 개고기 현황과 개고기 금지 논리는 우리나라의 경우와 매우 비슷하다. 현재 개고기 찬성론자들이 가장 많이 드는 이유 중 하나가 경제적 문제다. 

"개 농장주를 실업자로 만들 셈? 개 도축업자가 무슨 잘못? 그게 직업인데." 이거다. 개고기 금지에 따른 손해를 누가 보전하느냐는 것이 개고기 찬성론자들의 논리다. 그렇다면 베트남은 어떨까? 한 마디로 얄쨜없다. "어. 그건 니 사정."이거다. 


베트남인의 80%가 개고기 식용, 더사이공타임즈, 2018년 9월 13일>


베트남은 무려 국민의 80%가 개고기를 먹는다. 개고기는 소고기보다 비싸다. 그러니까 베트남에서 육류 소비량은 개, 소, 돼지, 닭의 순서로 많다. 좀 더 구체적으로 따져보자. 

한 해 베트남에서 개고기 용으로 도살되는 개는 외국 동물보호단체 추산 1000만 마리이고 베트남 정부 추산 한 해 500만 마리다. 편차를 고려해서 대충 한 해 700만 마리로 계산해 보자. 


<태국 등에서 밀수되는 베트남의 개고기용 개들, 한국일보, 2018년6월25일>


태국에서 베트남으로 팔리는 개 값은 10kg 기준 100달러, 약 7억 달러다. 2018년 베트남 GDP는 약 5500조 VND (약 275조원) 이었다. 베트남 1인 당 GDP는 약 2,587달러다. 

개고기 도매, 소매, 개고기 요리집에서 발생하는 수입은 넣지 않고 단순 계산만 해도 개 20 마리만 죽여 팔면 일 년 연봉이 생긴다. 하노이 시에만 현재 약 1000여 개의 개고기 요리집이 있다. 

 

<베트남 국민 60%가 개고기 금지 찬성, 더사이공타임즈, 2018년 9월 13일>


개고기를 금지하면 이 사람들 다 실업자 된다. 그런데도 조용하네? 왜 그럴까? 외국 관광객이 뿌리고 가는 돈이 개고기 산업보다 크다고 판단한 것이다.

베트남을 방문하는 외국인은 베트남의 개도살 장면, 진열된 개고기, 개고기 요리를 보고 기겁한다. "윽. 난 개고기가 혐오스러워. 베트남 다신 오고 싶지 않아." 이러는 외국인들에게 베트남인은 따지지 않는다.


<개고기 불간섭 선언을 한 한국의 정치인과 사회 각계 인사들, 오마이유스, 2001년 12월> 


"개고기는 베트남의 소중한 전통이야. 왜 문화적 상대주의를 인정하지 않아?!" "이 개고기 제국주의자들아! 싫으면 오지 마!"라고 항의하며 개고기 독립 선언을 하지 않는다. 

보아하니 관광객이 더 몰려오고 외국인 투자가 늘어나면 개고기 산업보다 사이즈가 클 거 같으니 "오케이, 콜. 개고기 없앨게"라고 한 것이다. 더 사이공 타임즈에 의하면 하노이 정부의 개고기 금지에 대해 베트남 인의 60%가 찬성한다고 한다

개고기 밀수, 베트남 개고기 금지, 베트남 다낭, 베트남 미군 군함, 베트남 반중 시위, 베트만 개고기, 하노이 개고기 금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밀글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