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2. 개 먹는 조선족에 의한 통일은 중국 식민지 개고기 역사 독립 연구소

개고기 역사 독립 연구소

152. 개 먹는 조선족에 의한 통일은 중국 식민지

정치

 한민족, 통일, 인권, 개고기’에 반대하면 매국노


1998년 김대중 정부 이후 만들어진 개고기 전통 프레임은 개고기 찬성파(친중파)에게 개고기 합법(개 가축 고시)라는 성공을 안겨주었다조선족을 위한 개고기 합법화와 조선족을 특권층으로 만든 다문화 정책은 한국 내 여론 형성이나 진행 과정이 매우 유사하다

개고기 합법화의 경우 먼저 개고기는 우리 전통이라는 절대 선을 만들어 놓고 그에 대한 반대는 모두 악으로 몰아 비판을 무력화시켰다다문화 정책 역시 마찬가지였다다문화의 대전제는 한민족, 통일, 인권등이다. 


<1998~2003년  미국 한인 사회와 김대중 정부의 조선족 지원에 대한 기본 전제는 한민존, 통일, 인권>


그러므로 다문화에 대한 비난은 한민족, 동포애에 대한 반대가 된다. 통일에 대한 반대가 된다. 인권에 대한 반대가 된다. 한민족, 동포애에 대한 반대는그냥 매국노다. 친일파, 친미파, 뭐 다 갖다 붙여도 되는 나쁜 놈이다. 

통일에 대한 반대는? 분단. 남북통일을 방해하는 인간들은? 미국, 일본 등 제국주의자라고 한다. 남북한이 통일하면 강대국이 되니 견제를 한다는 것이다. 통일 문제에도 반일, 반미가 나오는 것이다. 좀 이해가 안 되는데?


미국, 일본은 통일 반대, 중국은 찬성? 진짜?  

 

미국, 일본이 통일을 방해하면 중국은 찬성하나? 통일 한국이 강대국이 되는 건 중국도 싫을 텐데? 라는 의문을 제기하는 분들이 계실 것이다. 중국은 남북 통일을 찬성한단다. 중국, 북한, 남한에서 활동하는 조선족을 통해 남북 통일을 할 수 있다고 꿈에 부풀어 있다. 


<한국 친중파와 미국 한인 내 친중파, 조선족이 믿는 개고기 전통론과 조선족 위주의 남북 통일 정책은 결국 한민족의 중국화이다>


그런데 조선족은 누구다? 중국인. 결국 중국에 의한 남북 통일을 하고자 하는 것이다. 통일 한국이 중국 영향력 하에 들어가는 거. 그게 뭐다? 중국 식민지지 뭐야. 통일 한국을 중국 식민지로 만들고자 하는 것이 현재 다문화, 통일 정책이다. 


이 가설이 틀렸다면 중국이 남북 통일을 찬성한다는 주장에 대한 합당한 근거를 제시해 주기 바란다. 자, 통일 다음으로는 인권이다. 인권에 대한 반대는? 인권 탄압이다. 인권 탄압을 하는 인간은? 독재자다. 우리나라 민주화 세력이 주구장창 외친 것이 인권 탄압하는 독재자 타령이었다. 

<1980년 대 운동권인 주사파는 독재자가 인권과 개고기를 탄압한다고 믿었다, 김학민음식이야기, 한겨레21, 2002년 7월>


인권에 반대하면? 재수없으면 독재자 되는 거다. 인권은 약자의 권리를 의미하는 경우가 많다주로 빈민노동자여성외국인불법체류자난민장애인청소년성소수자, 범죄자의 인권이 소중하다고  강조한다.


한반도 주인의 인권은 빠진 한국 인권 정책


잘 보면 아주 중요한 주체가 빠졌다. 평범하고 선량한 한국인의 인권이나 김일성 일가에 의해 노예 생활을 하는 북한 주민의 인권 어디로 갔나? 한반도 주인이잖아. 주인 없는 인권 정책이 부당하다고 하면? 뜬금없이 여자와 어린이를 괴롭히는 천하의 나쁜 놈이 된다. 


<인권 정책에 의해 한국의 불법체류자들은 노조를 만들고 경찰보호를 받으며 서울에서 대규모 시위를 할 수 있다>


아니 나는 한국인과 북한주민 인권을 말하는데 왜 뜬금포로 여자와 어린이 인권을 말하냐고 항의해도 소용없다. 초딩 말싸움 같은 이런 논쟁은 당신이 한국인과 북한인의 인권을 주장하는 한 영원히 반복된다. 


여자와 어린이 인권에 반대하는 사람은 없다. 정상적인 사회라면 여자와 어린이, 노인은 당연히 보호한다. 어느 시대든, 심지어 개고기 먹은 중국 청동기 시대에도 여자와 어린이, 노인은 보호했다. 그런데 현재 한국에서 여자와 어린이 보호와 인권을 주장하면 함께 딸려오는 인간들이 있다.


<인권을 중시한다면서 탈북 선언 2명은  별다른 조사 없이 북한에 송환해 버린 문재인 정부, 조선일보,  2019년 11월 7일>


외국인, 불법체류자, 난민, 범죄자다. 오원춘이 외국인 감옥에서 편히 지내는 사실이 열이 받아 범죄자 형량 강화하고 외국인 범죄 처벌을 강화하라고 했더니 온라인 커뮤니티와 시민단체 등은 생명의 다양성 운운하며 범죄자의 인권도 소중하다고 한다.


여성, 어린이 인권과 오원춘 인권이 동급?


난 150센치 밖에 안 되는 오원춘 피해 여성의 인권을 말하는데 쟤는 엉뚱하게 "그럼 오원춘 인권은 소중하지 않다는 거냐?!" 는 식으로 논점을 흐린다. 여기서 "응. 오원춘 인권은 안 중요해." 라고 말하면 어떻게 된다? "너는 차별과 혐오주의자!" 이렇게 된다. 


<조선족 전남편에게 학대받다가 이혼한 후 장해가 있는 아들과 굶어죽은 탈북자 엄마, 중앙일보, 2019년 8월 13일 >


이런 웃기는 논리를 인해전술 사람 수로 밀어붙인 게 현재 한국의 다문화 정책이다. 다문화 정책은 뭐다? 개고기 먹는 조선족 우대 정책. 한민족, 동포애 당연히 중요하다. 그런데 한민족, 동포의 권리에 평범한 한국인 권리는 제외되니 그게 문제인 거다.


한국인이 있고 해외 동포 권리가 있어야 마땅하다. 한국에는 해외 동포 인권(주로 중국 동포인 조선족)이 있고 나서 한국인 권리가 있다. 그 결과 한국인 차별 정책이 난무하게 된 것이다. 통일 문제 역시 마찬가지다. 통일 물론 중요하다


조선족 중국인에 의한 남북 통일은 중국 식민지  


그런데 자유 민주주의인 한국 중심의 통일이 아니라 조선족(중국)이 중심되는 통일 정책을 펴다 보니 조선족이 한국을 지배하는 결과가 된 것이다.  

개고기라는 민족의 전통과 정체성을 소중히 지켜온 조선족이 중국, 북한, 한국을 연결하는 동북아 중심이 된다는 황당한 헛소리를 한국 언론이 당당히 지껄이니 대통령도 중국몽이니 하는 주권 포기 발언을 할 수 있는 것이다. 


<2017년 12월 중국 방문 당시 중국몽을 거론하며 사드 배치 등 중국에 해가 되는 정책은 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문재인 대통령>


"아까부터 네 주장을 쭉 보니 대충대충, 엉성하거든? 정말 다문화주의자들이 이런 이분법적 논리로 밀어붙인 거 맞아?"라고 묻고 싶으신 분이 계실 지 모른다. 안타깝지만 사실이다. 


1998년 이후 개 먹는 조선족이 왕인 나라 


이게 바로 1998년 이후 한국 사회에서 진행된 '한민족, 동포, 통일, 인권' 정책에서 내세운 논리다. 뭔가 어려운 말로 되게 그럴싸하게 포장을 했지만 내용만 따져보면 그렇다. 


<'개고기 불간섭 선언'에 참여한 서경석 목사와 노무현 전 대통령은 조선족 우대 정책을 폈다, 오마이뉴스, 2001년 12월 19일>


'한민족, 통일, 다문화 정책'에 대한 비난에는 전부 저런 식의 이분법적 논리로 대응했다. '한민족, 동포, 통일, 인권 정책'은? 1998년 이후 한국 정부의 주요 국가 정책이다. 


<경찰 ‘뺨’ 때리고 넘어뜨린 뒤 ‘집단구타’한 구로동 조선족들, 인사이트, 2019년 5월 16일>


1998년 이후 한국의 모든 정책은 조선족을 위한 정책이 되었다는 의미다.  결과? 조선족과 외국인이 대학, 취업, 결혼, 출산, 부동산 등 모든 면에서 한국인인보다 나은 특권을 누리고 있다. 개고기 관련 범죄? 당연히 처벌할 수 없다. 조선족이 왕이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