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7.아기를 개 먹이로, 난릉왕 고 씨 패밀리 개고기 역사 독립 연구소

개고기 역사 독립 연구소

37.아기를 개 먹이로, 난릉왕 고 씨 패밀리

종교

양나라는 개고기 따위가 문제가 아니었다. 비단 찢을 때마다 왕을 홀리는 미소를 지어 온 나라 비단을 찢어 바치다 나라가 망했다는 주나라도 아니고 양나라는 절에 돈을 쏟아 붓다 망했다.

재정파탄 여러 실책이 겹치면서 양무제는 후경이라는 인간에 의해 비참하게 죽는다. 후경은 또 북제의 미친 고 씨 패밀리 중 하나인 고징에 의해 정리된다.  

<교각반가상, 북위, 470–480>

 

동위의 황족이자 승상이던 고징은 형제의 난 끝에 죽었지만 난릉왕 삼촌이 북제를 세우자 사후 황제로 추존되었다이 고징의 아들이 중국 역대 4대 미남 중 한 명인 난릉왕이다.

난릉왕(541~573)은 드라마로도 만들어질 정도로 잘생겼다고 한다. 얼굴이 너무 아름다워 가면을 쓰고 전쟁을 해야 했다는 난릉왕은 북제를 지킨 전쟁의 신으로도 추앙받는다

<북위 혹은 북제, 말 등에 탄 관리, 6세기>

 

난릉왕은 절세 미남에 성격마저 아름다웠다는데 아버지 고징은 역사에 길이 남을 미친놈이었다. 고징 뿐 아니라 집안 내력이 정신병이 아닐까 싶을 정도로 고 씨 패밀리는 미친 짓을 많이 했다. 

정말 미쳐서 그런 게 아니라면 아마도 고 씨 왕가는 한식산에 중독됐을 가능성이 있다. 그들이 저지른 기행과 패륜이 도교에서 만든 불로장생 약인 한식산에 중독된 후유증과 매우 흡사하기 때문이다.

<도교의 신들, 명(1368–1644) >

 

기독교는 천당에 가고 불교는 깨달음을 얻는 것을 목표로 한다. 도교는 그 딴 거 다 필요 없다.  젊은 상태로 영원히 사는 것이 목표였다. 그게 신선이다. 2017년 히트한  중국 드라마 '삼생삼세 십리도화'은 신선들의 사랑 이야기를 그렸다. 

신선이 되는 방법은 크게 두 가지가 있었다. 수련을 하는 방법과 약을 먹는 방법이었. 초기 도교에서는 간편하게 약을 먹는 법을 선호했다. 불로장생 약을 만드는 전문가 집단인 도사가 있을 정도였다

 

<도교의 신선경을 조각한 옥, 청, 18세기>

 

한의사도 겸한 이 도사들은 사람인지 짐승인지 모를 신농이 남긴 기록에 따라 개의 모든 신체 부위를 약으로 사용했다그러므로 당·송 대 이전 중국 한의서와 도교서에는 개고기를 약으로 사용한 기록이 많다. 


조선에서 출판된 그 많은 개고기 기록도 모두 초기 도교와 한의서를 복사한 것이다. 조선은 516국이나 북조· 당· 원·청 같은 유목왕조는 무시하고 오직 순수 한족 왕조가 다스린 시대만 물고 빨았다. 

<한의학의 신 신농, 1914년>

 

한족 중국은 큰 중국이고 조선은 작은 중국이라는 조선의 헛소리와는 별개로 중국 도교의 불로장생 약은 시대에 따라 변했다. 진시황 시대에는 '불로초'였다. 불로초 약빨이 다 하자 이번에는 금단이 유행했다. 

그 다음에는 '한식산'이었다. 선비족 고 씨 패밀리가 미친 짓을 하던 남북조 시대에 유행하던 불로장생 약은 한식산이었다. 당연히 불로장생 약을 둘러싼 사건 사고도 끊이지 않았다. 

 

 

풀때기 찾아 돈만 날린 진시황은 행운아였다. 금단에는 수은이 듬뿍 들어 있었다. 금단을 먹은 사람들은 수은 화장품을 바른 유럽의 귀부인들보다 더 빨리 수은 중독 증세를 보이며 죽어갔다. 

그걸 좋다고 먹었으니 황제들도 금단을 먹고 줄줄이 죽어나갈 정도로 심각한 사회 문제가 되었다. 한식산의 경우 죽지 않는다면 심한 갈증 탓에 술을 양동이 째 들이켜 알콜 중독이 되거나 광증과 기행은 일삼다 미쳐버렸다.

<월주 요에서 제작된 귀병 속 신선 세계,  서진, 3~4세기>

 

난릉왕 아버지 고징은 아버지 후궁과 정을 통하는 등 패륜을 저질렀다. 고위, 고작은 개 먹이로 사람을 던져 줄 정도로 미친 듯이 사람을 죽였다. 그  와중에 페르시아 개는 살뜰히 챙겼으니 더 미친 것처럼 보였을 것이다. 

늘 끼고 다디던 페르시아 개에게 가장 높은 벼슬을 내렸다고 한다. 아마도 승상 자리를 개한테 준 것 같다. '이런 미친 놈...' 같지만 고려에서도 개한테 벼슬을 내린 적이 있다. 

 

<티베트탄 마스티프 석상, 전진, 기원전 221~기원전 206년>

 

유목민적 관점에서 보면 미친 짓이라고 할 수 없다. 비단 몇 천 필을 내야 살 수 있었다는 이 페르시아 개는 티베트탄 마스티프 인 듯 하다. 페르시아 왕조에서 신처럼 추앙받던 티베트탄 마스티프는 유목 왕조에서 옥새처럼 키우는 사자 개이기도 하다.

신라 지배층에서 보듯 동복 형제와 친모를 제외한 모든 여자와 성관계를 가지는 것이  유목 문화니 불륜도 이해하고 넘어간다 치자. 그렇다 해도 말술을 마시고 광증을 보이며 닥치는대로 사람을 죽이는 건 아무래도 한식산 부작용 같다.

<은거하며 술을 마시는 중국 한족 선비들, 5세기>

 

조선 시대 선비들이 그렇게 동경해 마지않던 죽림칠현도 사실은 한식산 부작용으로 미친 듯이 술을 퍼마신 거라는 설이 있을 정도로 한식산 부작용은 심각했다이렇게 해서 당·송 대 이후 중국 도교가 확 변하게 된다.

약은 포기하고 수련에 매진한 것이다. 이후 도교에서는 금식을 하며 몸 안에 있는 기를 먹고 살면 언젠가 신선이 될 수 있다고 믿었신선이 되려면 성 생활, 육식, , 음주 모두 삼가야 했다.  

<당나라 저택 난간에 새겨진 권선서>

 

신선 열풍은 당·송 시대를 강타해 도교 수행자가 아닌 일반 백성이 먹어서는 안 될 음식 목록에도 개고기가 들어갔다. 당나라 시대 지어진 저택 난간에는 도교의 권선서 내용이 조각되어 있다.

도교의 권선서에는 개고기를 먹으면 어떤 벌을 받게 되는지 꼼꼼하게 기록되었다이렇게 해서 굶어죽기 직전인 비천한 사람들을 제외하고 당·송 대 이후 중국 대륙에서 개고기는 사라지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