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2. 이성계의 위화도 회군과 '개고기 동북공정' 개고기 역사 독립 연구소

개고기 역사 독립 연구소

142. 이성계의 위화도 회군과 '개고기 동북공정'

조선

개고기는 중국 문화다. 중국이라고 다 같은 중국이 아니다. 중국 역사에는 순수 중국 한족 역사와 기마 유목 왕조 역사가 섞여 있다. 단적인 예로 원나라는 중국사에 속하지만 정확히 중국 역사는 아니다

기마 유목 왕조 국가인 몽골 역사다. 청나라 역시 중국사에 속하지만(청사공정 이전에는 중국사에서 제외) 중국 역사가 아니다. 기마 유목 왕조 국가인 만주족의 역사다중국 역사에는 이민족인 기마 유목 왕조에게 지배당한 역사도 섞여 있는 것이다


<중국 공산당과 조선은 개고기를 좋아한 공자를 숭배. 중공의 공자학원은 전 세계에서 중국 문화를 가르친다>


이 굴욕적인 역사적 사실을 중국은 뇌피셜(자의적인 해석)로 간단히 해결했다. 몽골? 몽골도 중국 속국이었어.” “만주? 만주도 중국 속국이었어.”고구려? 중국 속국이었어!” 역사적 근거는 없다

세뇌가 안 되는 인간들은 개 때려잡듯 학살 하거나 위그르 집단 수용소 같은 곳에 보내 장기를 털어버리면 해결되었다. 그 결과 조선족을 포함한 모든 중국인은 오직 중국 공산당이 정한 역사만 앵무새처럼 따라한다


<고구려에 이어 백제까지 중국 역사에 편입시킨 중국 공산당, 동아일보, 2017년 9월 13일>


지나가는 조선족 붙잡고 고구려, 백제, 신라가 누구 역사냐고 물으면 백이면 백 중국 역사라고 할 것이다그럼 중국 한족 왕조와 기마 유목 왕조는 뭐가 달랐냐? 개고기가 달랐다. 기마 유목 왕조 국가는 절대 개고기를 먹지 않았다

모든 기마 유목민은 개를 가족처럼 사랑했다. 사자 개는 기마 유목 왕조의 상징이자 왕을 상징하는 옥새와 같은 존재였다. 중국 한족은? 개를 가축으로 키워 잡아먹었다. 개는 가축이자 식량이었다. 조선족이 신처럼 따르는 중국 공산당은 고대 중국으로 돌아가자는 복구 운동을 했다


<조선족 무형문화유산전람관에는 개고기가 전시되어 있다, 월드코리안뉴스, 2010년 12월 14일>


개고기? 당연히 가축이자 식량이다. 한국에 집단 거주한 조선족이나 중국 공산당의 지시에 따르는 한국의 정치인, 언론인, 지식인들도 같은 말을 한다. ‘개는 가축이자 식량이라고. 앵무새처럼 말이다. 역사적 근거? 그 딴 거 필요 없다


개는 우리 조상들의 가족이자 수호신이었다는 소리를 하는 사람들은 매국노로 몰면 입을 다물었다. 이게 1997년 이후 현재까지 대한민국에서 벌어진 중국 공산당의 개고기 동북 공정의 실체.


<중국 공산당의 동북공정에 따라 개고기 불간섭 선언을 한 한국의 사회 지도과 각계 각층의 사람들,  2001년 12월, 오마이 뉴스>


중국 공산당은 원나라와 청나라까지 모두 중국이었다고 우기지만 순수 중국 역사와 기마 유목 왕조 지배기를 구분하는 법은 매우 간단하다. 개만 보면 된다. 개고기를 신나게 먹은 시기는 중국 한족 왕조의 지배를 받았다고 봐야 한다. 딱 한나라 대까지다

유방이니 번쾌니 하는 그 시기다. 개고기를 금지하거나 개고기 먹기를 꺼려하는 분위기를 만드는 왕조는 이민족의 지배를 받거나 영향을 받은 시기다. 516국이니 수, 당이니 하는 시기부터다. 이렇게 따지면 순수한 중국 한족 역사는 한나라와 명나라, 중국 공산당 지배기 정도로 국한된다


<왕소군의 고향 한나라는 개고기를 먹었고 한나라를 실질적으로 지배한 흉노를 개를 숭배했다>


이민족의 지배기 동안 중국 한족은 이를 박박 갈며 오랑캐 지배자 놈들을 욕하며 버텼다. 원나라 대 한족은 원나라 인구의 90% 이상을 차지했다. 이 사람들이 거의 노예 취급을 받았다. 이 중 한 명인 주원장이 명나라를 세웠을 때 중국 한족은 만세를 불렀을 것이다

이 때 같이 만세를 부른 사람들이 고려에도 있었다. 이성계 집안이었다. 고려 왕실은 원황실과 한 집안이었다. 고려는 원 황제의 사위의 나라였다. 고려 왕실은 원 황족과 같은 황금씨족이었다. 원 황실에서는 공주를 시집보낼 때 급이 맞는 집안을 골라 보냈다


<고려 충렬왕의 장모인 원 제국 쿠빌라이 칸의 황후, 14세기>


고려 왕족이 원 황실과 사돈을 맺을 만한 급이었던 것이다. 명나라가 원 왕조를 중국 땅에서 몰아냈을 때 고려의 우왕은 이성계를 요동으로 보내 후방을 치게 했다. 위화도 회군? 위화도 뒤통수. 장군이 왕의 명령을 안 듣고 돌아와 왕을 몰아낸 사건이 자랑스러운가

만약 우왕의 명령대로 이성계가 요동 땅을 정복했다면 만주는 우리 땅이 되었을 것이다. 또 북원(전 원나라) 군대는 후방을 지원 받아 명나라 군을 제압할 수 있었을 것이다. 그랬다면 몽골 고원으로 쫓겨난 북원이 다시 중국 대륙을 지배했을 지도 모를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