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7. 티베트, 위그르, 청, 고구려에서 개는 수호신 개고기 역사 독립 연구소

개고기 역사 독립 연구소

157. 티베트, 위그르, 청, 고구려에서 개는 수호신

정치


만주족은 왜 학살했니? 청 왕조도 중국 역사, 청사공정


청 왕조에서 괜히 개를 죽인 놈은 죽여버린다는 법을 만든 것이 아니다. 티베트, 위구르, 몽골, 청, 한민족 왕조에서 개는 신이다. 티베트에서 집안의 수호신, 절의 수호신, 왕가의 수호신, 국가의 수호신이다. 



<중국 한족을 지배한 흉노는 개를 사랑했다, 기원전 3~2세기>


고구려에서 개는 단군과 동급인 조상신이자 저승신이었다. 그래서 티베트, 위구르, 몽골, 청, 고구려, 신라, 백제에 왕을 상징하는 개가 있던 것이다. 지금도 티베트 국기에는 사자개가 그려져 있다.   


<티베트 국기에 그려진 설산 사자는 사자개다>


서북공정과 동북공정, 청사공정을 만든 중국 공산당 소속 역사가들은 개고기 문제를 아주 사소한 것으로 치부하고 무시했을 것이다. 아니면 눈치채지 못했을 수도 있다. 그들은 그저 두루뭉술하게 모든 개는 가축이며 개고기는 중국 전통이라고 주장했다.


<위구르에서 개는 왕을 상징했다,  by Omer Toy>


중국 전통은 곧 티베트, 위구르, 몽골, 만주(청), 한민족의 전통이니 개고기를 먹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오쩌둥 식 역사관을 장착한 중국 공산당은 고작 개 몇 십 만마리 죽인다고 티베트 국민이 무장 봉기를 일으킬 줄 상상도 못했을 것이다. 


 <하루 전에 친중인사 100명에게 소집 명령을 내린 중국 왕이 부장, 뉴데일리 2019년 12월 4일>


고작 중국 외교부장이 하루 전에 한국 경·재계 친중 인사 100여 명에게 소집명령을 내릴 정도로 굴욕적인 지배를 하는 한반도에서 텡그리 정신과 개 숭배 사상을 연계한 동북공정 비판이 나올 줄 몰랐을 것이다.

 

티베트, 위그르, 청, 고구려에서 개는 수호신 


하지만 개고기는 고대 중국인이나 먹던 혐오식품이다. 왜 혐오식품이냐? 티베트, 위구르, 몽골, 만주(청), 고구려, 백제, 신라, 고려에서 개고기는 먹으면 재수없거나 죽어서 지옥 가는 음식이었기 때문이다. 


서양 사대주의가 아니라 우리 전통 상 개고기는 혐오 식품이라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우리 전통이 개고기 안 먹는 거라고!!" 중국 전통을 우리 전통이라고 주장하며 개고기 반대는 서양사대주의 운운하는 것 자체가 나라를 중국에 팔아먹는 매국 행위다. 


<사자 개인 티베트탄 마스티프는 우라 삽살개와 유전자가 99.9% 동일하다> 


복날 우리 조상은 팥죽을 먹었고 중국 한족 조상은 개고기를 먹었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잊는 순간 어떻게 된다? 100만 명이 수용소에 갇혀 장기가 털리거나 살해되는 위구르 꼴 난다.


우리 전통이 개고기 안 먹는 거라고!!


불행하게도 개고기 문제로만 본다면 현재 한국은 거의 위구르 꼴 나기 직전인 것 같다. 1998년 이후 마치 온 나라가 미친 것처럼 개고기는 우리 전통, 개고기는 우리 전통노래를 부르더니 급기야 개 가축 고시를 개정하기에 이른 것이다앞서 살펴봤듯이 한 식품영양학과 교수가 주장한 엉터리 개고기 전통론은 개 가축 고시의 근거가 되었다. 


<우리 전통에서 개는 조상신 혹은 저승신이다. 고려 시대까지 삽살개는 지장보살과 함께 저승을 관장했다, 고려 14세기 >


이 개고기 전통론이 중국 공산당의 조선족과 영국 왕립 동물보호단체를 비롯한 외국 동물보호단체, 그리고 한국의 동물보호단체의 지원을 받아 마치 정설처럼 굳어졌다. 기분 탓인지 모르지만 모든 게계속해서 중국 공산당으로 향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고구려, 백제, 신라와 밀접한 관련이 있던 선비족은 중국 대륙에 진출해 중국 한족을 지배했다, 개(사자) 두 마리가 조각된 불상, 북위, 5세기 후반~6세기 초>


우리 민족은 개고기를 먹지 않았다. 개를 숭배했다. 티베트, 위구르, 몽골, 만주(청)과 마찬가지로 개고기 먹는 중국 공산당의 서북공정, 동북공정, 청사공정의 피해자일 뿐이다. 결코 중국 공산당과 같은 역사를 공유한 적이 없는 적대적 관계였다.


<개식용 방치는 국민기본권 침해라는 헌법소원을 한 동물보호단체 대표 중 한 명인 조희경 씨는 개식용은 관습이라고 발언했다, 애니멀라이프, 2019년 11월 29일>


적의 전통을 이어받는 조상팔아 먹는 행위는 당장 중지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 먼저 해야 할 일은 적의 전통을 우리 전통으로 인정하는 '개 가축 고시'를 삭제하는 것이다. 농림부 장관은 당장 중국에 나라 팔아 먹는 시행령인 '개 가축 고시'를 삭제하기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