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9. 개 가축 고시? 바보야, 문제는 중국이야! 개고기 역사 독립 연구소

개고기 역사 독립 연구소

149. 개 가축 고시? 바보야, 문제는 중국이야!

개고기 문제

1998년, 개고기 전통론과 조선족의 침공 


여야가 손잡고 기를 쓰고 조선족 지원에 열을 올린 건 언제부터일까? 1998년 김대중 대통령 당선 후부터. 그와 동시에 무슨 일이 있었나? 개고기 한국 전통 만들기 작업이 시작되었다개고기가 지금처럼 합법화된 것은 순전히 여론전의 승리다. 


<1998년 김대중 정부와 2003년 노무현 정부의 조선족 지원과 개고기 전통론의 상관 관계>


그 여론전을 누가 했을까? 조선족과 조선족을 지지하는 한국 내 세력. 조선족은 태극기 그리기를 거부하는 중국인이다. 그러므로 한국 내 개고기 여론을 주도한 이들도 친중 세력이다중국은 적국이다. 응, 미안하지만 적국이야. 


<2001년 개고기 불간섭 선언을 한 노무현 전 대통령과 유시민, 백낙청 등 사회지도층 인사들>


개고기 여론전을 주도한 한국인들은 매국노다. 왜 이렇게 심한 비약을 하냐고? 첫째, 제일 이익을 많이 본 놈이 범인이다. 개고기 문화를 장려하고 개고기 산업을 조장해서 가장 이익을 많이 본 놈은? 조선족. 한국 개고기 시장은 조선족에게 체류 비자와 경제적 부라는 두 마리 토끼를 주었다.


 개고기 여론전? 친중 매국노들 업적 


둘째, 조선족 자체가 개고기다. 개고기는 조선족의 상징이다. 1920년대 이후 조선족과 개고기는 한 몸이 되었다. 조선족이 가는 곳에는 반드시 개고기 집이 있다. 100만 조선인이 한국에 거주한다면? 100만 명분의 개고기가 공급되어야 한다.

<국내 거주 100만 조선족을 위해 조선족 지원 특별법 제정과 특별청 신설을 요구한 조선족 단체,  뉴데일리, 2017년 5월 8일>


김치처럼 개고기를 먹는 조선족은 명절날 아침에도 개 뒷다리를 뜯는다셋째사실 상 조선족이 현재 한국을 지배하고 있다지배자인 조선족이 개고기를 김치처럼 먹으면개고기가 김치처럼 보편화 될 수 밖에 없다  


개고기를 김치처럼 먹어야 하는 이유? 


조선족이 한국을 지배하다니 무슨 헛소리냐고? 1998년 불법으로 물밀듯 들어와 불법취업을 할 때까지만 해도 돈만 벌면 중국으로 돌아갈 테니 걱정 말라며 큰 소리 땅땅 쳤다 


<100만 조선족의 동포청 신설 요구에 화답해 귀환중국동포청권익특위를 만든 더불어민주당, 연합뉴스, 2019년 7월 1일>


그러나 중국 공산당이 홍콩에서의 일국양제 약속을 지키지 않은 것처럼 조선족도 중국으로 돌아간다는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 슬금슬금 눌러앉은 조선족이 100만 명 이상이다. 100만 명 이상이 한 덩어리가 되어 서울 시장을 뽑고 대통령을 뽑으며 한국을 좌지우지 하고 있다


<개 가축 고시'를 통해 본  노무현 정부의 조선족 정착 지원>


이게 지배하는 거 아니면 뭔가홍콩 시위는 홍콩 인구의 65%나 차지할 정도로 홍콩을 잠식한 중국 본토인들이 홍콩인의 학교직장주택을 모두 차지한 결과 궁지에 몰린 홍콩인이 선택한 마지막 저항이다한국도 홍콩 못지않게 중국인에게 지배당하고 있다.


 홍콩 일국양제처럼 뒤통수 친 조선족

 

중국인인 조선족은 모든 면에서 한국인보다 더 좋은 교육, 대학, 취업, 부동산, 재테크 혜택을 누린다. 연간 수 조 원 이상으로 추정되는 개고기 시장도 거의 조선족 차지다. 한국인을 아메리카 원주민 수준으로 억압하며 새로운 한국의 특권층으로 부상한 조선족은? 


태극기 그리기를 거부하는 중국 공산당. 조선족을 상징하는 문화는? 개고기. 개고기는 뭐다? 중국 공산당의 상징. 결국 개고기는 조선족이고 조선족은 중국 공산당이다. 한국의 개고기 화()는 한국의 중국 공산당 화()를 의미한다는 결론에 이르게 된다


<영등포, 구로, 금천 등 조선족 학생이 많은 지구에서는 중국어로 수업하자는 서울시 조희연  교육감, 인사이트, 2019년 10월 23일>


그러므로 개고기 전통론을 펴며 국민을 선동하여 잘못된 전통과 역사를 믿게 하고 조선족에게 나라를 넘긴 친중 세력은 매국노다. 1920년대 이후 한반도를 둘러싸고 가열차게 진행된 중국 공산화 운동이 2007'개 가축 고시' 개정을 끝으로 결실을 맺은 것이다


중국 공산화 운동의 결실인 '개 가축 고시'


이제 왜 동물보호단체가 농림부 장관 사무실에 찾아가 '개 가축 고시'를 없애라는 데모를 못하는지 이해가 될 것이다왜 동물보호단체 대표가 그 중요한 농림부 회의에서 개고기는 한국 전통이라고 말했는지 이해가 될 것이다. 


<문화적 상대주의적 관점에서 한국의 개고기 식용은 문제가 되지 않다고 발언한 폴 리틀페어는 중국 이름을 가진 친중파다, 뉴스 원, 2017년 5월 25일>


왜 외국 동물보호단체의 대표인 양 행세하는 영국왕립동물보호단체 간부가 문화적 다양성 운운하며 한국의 개고기 식용은 인정한다고 했는지 이해될 것이다. 한국의 개고기 식용은 중국 공산 혁명 운동이라고 이해하면 모든 게 설명된다


<개를 가축에서 제외하기 위해 축산법 개정안을 발의한 이상돈 의원, 애견신문, 2019년 11월 20일>


바보야, 문제는 중국이야!” 이 주장을 부정하고 싶다고? 동물보호단체는 당장 농림부 앞에 가서 시위하길 바란다. 고시는 장관이 언제든 없앨 수 있다. 개 가축 고시없애달라고 엉뚱하게 동물보호법, 축산법 개정 운운하는 정치인들 선전 그만하고 말이다.

 

"바보야, 문제는 중국이야!"


알고 하든 모르고 하든 그것도 중국 공산화 운동의 일부다. “아니, 이봐들, 계속 일부러 지는 게임만 하고 있잖아. 진짜 개 가축 고시를 없애고 싶은 거야?!” 라고 묻고 싶다이걸 그럴 듯하게 세계화니 다문화니, 문화적 다양성이니 하는 말로 둘러 대봤자 돌아돌아 결국 도착하는 결론은


<카라에서는 개를 가축에서 제외하라는 헌법소원을 제기했다, 애견신문, 2019년 11월 20일>


중국 공산 혁명의 상징은 개고기라는 사실. 그런데 이게 비단 한국 개들만의 문제일가? 한국 개 다음은 한국 사람이라니까. 꼴을 지금 우리가 보고 있다

한국에서 우리 대학생들이 홍콩 지지 대자보를 붙였다고 중국인 유학생들에게 화냥년 소리를 듣고 사진이 불법 도찰되어 중국 사이트에 불법 게재되어도 끽 소리 못하고 있다. 이게 정상같은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