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7.조선족 개고기 밀수로 뻥 뚫린 한국 해상 국경 개고기 역사 독립 연구소

개고기 역사 독립 연구소

97.조선족 개고기 밀수로 뻥 뚫린 한국 해상 국경

개고기 문제

내가 개고기에 대한 연구를 하면서 가장 이해하기 어려웠던 것은 불합리였다. 감정적인 면을 배제하고 이성적으로 따져 봐도 한국의 개고기 산업은 불합리 그 자체다

한국의 개고기 문제는 한국에 존재하는 모든 불합리와 불법, 편법, 비민주, 비이성, 무논리를 모두 응축시켜 놓은 듯하다. 한국을 망치는 원흉이다. 그리고 그 뒤에는 중국(과 중국 공산당)이 있다


<청산가리 개고기를 한국에 밀수출한 조선족 조폭, KBS, 2003년 8월 14일>

? 1997~8년 이후 한국 개고기 산업은 조선족이 선도하고 있고 조선족의 정체성은 중국 공산당이니까조선족은 한 때 청산가리로 한국인을 독살하려 한 적도 있다

1998년에서 1999년부터 중국 연변의 조선족은 한국에 개고기를 밀수출했다는 보도가 2003년 있었다. 적어도 2003년부터 한국 정부는 조선족이 중국에서 살아있는 개나 혹은 죽은 개의 고기를 밀수출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중국과 한국에서 개고기 벨트를 형성하는 조선족, 미디어 오늘, 2004년5월 27일>

그 개고기에는 무려 청산가리가 들어 있었다청산가리를 소량씩 지속적으로 먹으면 시름시름 앓다 죽게 된다조선족이 수출한 청산가리 개고기를 먹고 죽은 사람이 얼마나 되는지 알 길은 없다. 

한국 정부의 공식적인 역학 조사나 추적이 없었기 때문이다. 청산가리 개고기 밀수입에 대한 한국 정부의 대응은 현재 개고기 산업의 불법을 방치하는 모습과 정확히 일치한다.


<남북한, 조선족 공통의 전통요리라고 주장하는 개고기, 통일뉴스, 2015년 9월 14일>

한국 정부는 조선족에 의해 한국인이 독살당하든 말든 적극적인 단속을 하지 않았다. 현재 한국 정부는 중국에서 수입되는 개고기 양이 얼마나 되는지 파악조차 못하고 있었다

심지어 검역이 전산화되기 이전 수출입 자료는 아예 없다고 했다. 그러니까 적어도 2009년 이전 개고기 수출입 자료는 존재하지 않는다검역이나 통관 모두 개고기는 프리패스였는데도 담당 공무원들은 공통적으로 개고기가 불법이기 때문에 아무 것도 할 수 없다고 했다.  


<1조원 규모의 환치기를 한 연변 조직 폭력배, 연합뉴스, 2008년 11월 2일>

보통 국가의 역할이란 불법적인 일로부터 국민을 보호하는 것이다. 범죄를 적발하고 처벌하는 게 국가의 역할이다. 검역 담당 직원은 개고기가 불법이기 때문에 공식적으로 수출과 수입을 할 수 없다고 했다

이건 그냥 공식적으로 문서로 남기기 싫다는 소리였다. 2003년 방송에 대해서는 아는 바가 없다고 했다. “아니 왜 모르냐고요? 담당 부서인데!!” 담당자가 보직 이동을 했어도 자료는 남았어야 하지만 역시 없다고 했다

없다고 하면 없는 게 한국 정부다. . 이렇게 사람 복장 터지게 하기도 쉽지 않다. 이게 현재 한국의 개고기 문제다. 개고기 문제 뒤에는 한국 정부가 있고 그 뒤에는 조선족이 있다. 


공식적으로 오고 간 개가 없다면 밀수 아니냐? 해상 국경을 통해 밀수업자가 날뛰고 있으니 더 적극적으로 적발해야 하지 않느냐는 내 질문에 그것도 역시 자신들의 업무는 아니라고 했다.

<해상으로 밀수되는 개들을 적발하는 태국, 한국일보, 2018년 6월 25일>

왜냐하면 밀수는 세관에서 담당하기 때문이다. ...세관에서는 명품 짝퉁 밀수에는 관심이 많았지만 개고기 밀수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었다. 전~혀 없었다태국조차 정부가 나서서 해상경비대를 파견해 횡행하는 개 밀수를 막는데 말이다.

정리를 하자면 2008년까지 농림부 검역 당국은 개고기 수출입을 공식적인 문서로 남기기 싫어서 아예 문서조차 남기지 않았고 세관 당국은 개고기 밀수 적발은 하고 싶지 않아서 안하고 있었다.

<1997년부터 산업연수생 신분으로 입국한 조선족 조폭들 ,국민일보, 2002년 4월 25일>

그럼 식약청은? 환경부는? 한국 정부 어느 기관에서도 중국 조선족의 개고기 밀수출입을 적발하지 않았다. 아무도 청산가리로 죽인 개고기가 한국에서 얼마나 유통되고 있는지 관심이 없었다.

그런데 과연 중국과 한국 사이로 개만 오갈까? 살아있는 개를 수백 만 마리 밀수출 해도 프리패스라면 당연히 개들 속에 마약을 숨겨서 운반할 수도 있다. 뜬장 속에 갇힌 개들 속에 사람 하나 둘 구겨 넣는 것도 가능하다

<개장사 조선족 조폭이 주인공인 영화 황해, 2010년>

개고기와 함께 마약, 밀항자들을 자유롭게 운반할 수 있는 것이다. , 개고기 밀수업자 손에 의해 한국 해상 국경은 뻥 뚫린 것이다이제 영화 황해에서 조선족 조폭이 개장사를 하는 이유가 이해될 것이다

개고기를 밀수출하면 마약운반과 밀항도 덤으로 할 수 있다. 완전 개 이득이다. 당연히 중국 연변 조선족 조폭들은 개고기 밀수에 열을 올릴 수 밖에 없다.

<히로뽕 밀반입한 조선족 여성들, 연합뉴스, 2005년 6월 13일>

밀항을 하든 마약을 운반하든 개고기를 운반하든 방관하는 한국 정부의 침묵 속에 오직 한국 언론들만 신이 났다. 한국의 언론과 (인터넷)여론은 중국의 청산가리 개고기 수출을 기회로 개고기를 합법화해야 한다고 했다.

이건 또 무슨 개소리인지....?이봐, 개고기와 함께 한국 해상 국경이 뚫렸다고! 지금 개고기 합법화가 중요한 게 아니잖아!”라고 지적하는 사람은 단 한 사람도 없었다. 이게 과연 정상적인 국가일까?